IMG_4664.JPG 바로 옥진희 집사님의 어머님이십니다. 딸이 언제 오려나 기다리시는 모습이 가슴 찡~~합니다. 세상 모든 어머니의 마음이 아닐까요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