IMG_2386.JPG 임신한 몸을 이끌고 항상 중고등부를 위해 애쓰시는 전도사님 사모님. 주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피곤한 몸으로 봉사를 아끼지 않으십니다.